공지사항성명/논평언론과인의협
언론과인의협
 
내용없음 제  목 | [인의협][정형준] 기고_가짜약의 시대
내용없음 작성자 | 관리자
내용없음 작성일자 | 19-07-12 13:48
내용없음 조회수 | 271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901496.html?fbclid=IwAR0KU3O… [129]

정형준12.jpg


정형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사무처장


코오롱생명과학이 유전자조작 연골세포로 허가를 받아 수천명의 환자에게 투여까지 해놓고, 미국 세포주 확인 과정에서 걸려 정체불명의 가짜약을 판매했다는 사실이 최근 밝혀졌다. ‘인보사’라는 가짜약 이야기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기업의 보고서만 믿고 이런 가짜약의 성분을 10여년간 한번도 확인하지 않았다. 더 황당한 일은 가짜약이 밝혀지고도 코오롱생명과학은 시판을 계속하려 했다는 점이다.


가짜약은 애초부터 가짜연구에 기반했다. 학계는 검증 없이 가짜약의 가짜연구 논문을 실어줬다. 현대과학에서 진실성은 인간의 도덕성에만 의존하지 않는다. 교차확인, 동료평가, 논리적 정합성 등의 장치를 통해서 진짜연구가 가려지는 게 상례다. 인보사 연구 과정은 20여년을 끌어온 연구와 각종 논문, 특허의 결합체였다. 이 때문에 이 과정에 참여했던 공동연구자, 논문에 이름을 올린 공동저자, 공동 특허발의자 등 모두가 지금 책임있는 해명을 하고 사과를 해야 한다.


*기사 전문은 링크를 통해 확인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