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성명/논평언론과인의협
성명/논평

 
내용없음 제  목 | [보건연] [의견서]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의 기준에 관한 규칙」 일부개정령(안)에 대한 의견서
내용없음 작성자 | 관리자
내용없음 작성일자 | 16-11-23 11:47
내용없음 조회수 | 3,524  
   20161121_의견서_국민건강보험-요양급여의-기준에-관한-규칙-일부개정안에-대한-의견서.hwp (16.5K) [4] DATE : 2016-11-23 11:47:45

건강권실현을위한보건의료단체연합

수 신

보건복지부 장관 정진엽

참 조

보건복지부 보험급여과장

발 신

건강권실현을 위한 보건의료단체연합 (02-3675-1987)

제 목

[의견서]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의 기준에 관한 규칙일부개정령()에 대한 의견서

날 짜

2016. 11. 21() 2

 

보건복지부 공고 제2016 674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의 기준에 관한 규칙일부개정령()에 대한 의견서

 

단 체 명: 건강권실현을 위한 보건의료단체연합 (공동대표 김정범)

주 소: 서울시 종로구 이화동 26-1 3

전화번호: 02-3675-1987


건강권실현을 위한 보건의료단체연합(이하 보건연합’)은 보건복지부가 20161031일 사전 예고한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의 기준에 관한 규칙일부개정령()에 관한 의견을 다음과 같이 개진합니다.

 

1. 의견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의 기준에 관한 규칙일부개정령() 11조제1항 개정, 별표 1 1호에 자목 신설 및 별표 1 2호 가목 삭제에 반대한다.

 

 

2. 의견에 대한 사유

 

1) 11조 제1항 개정안은 요양급여 대상·비급여 대상 여부 확인 기간을 150일에서 100일로 대폭 축소하는 것으로, 박근혜 정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무시하고 추진해온 신의료기술 도입 절차 축소의 연장선에 놓여 있다.

요양급여 대상 여부를 평가하는 절차가 중요한 이유는 안전성과 효과성이 충분히 입증된 의료행위만을 건강보험 급여 대상으로 결정하여 환자에게 꼭 필요한 의료행위를 가려내는 한편 건강보험금의 낭비 지출을 막기 위한 것이기 때문이다. 이 절차를 간소화하여 이득을 볼 것은 의료기기 및 기술의 조기진출로 이득을 볼 의료기기업체 및 대형병원들일 뿐,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는 위해만을 가져올 가능성이 크다.

박근혜정부는 이미 일부 새로운 의료기술에 대하여 신의료기술평가를 1년 간 유예하여 환자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법령 개정을 하여 안전성과 효과성 평가를 거치지도 않은 의료기술을 환자에게 적용하도록 허용한 바 있다. 또한 신의료기술평가의 기간 자체도 대폭 축소하였고, 이제 요양급여 대상 여부를 평가하는 기간까지 단축하려는 법령개정안을 내놓았다.

기업의 이윤을 위해 국민에게 반드시 필요한 안전장치들을 생략·축소해나가는 정부정책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

 

2) 정부는 연구목적 의료에 요양급여 적용을 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한 별표 1 2호 가목을 삭제하고, “임상연구에 참여하는 환자에 대해 진료상 필요한 경우 요양급여를 실시할 수 있다는 내용의 별표 1 1호 자목을 신설하겠다고 한다.

이는 건강보험제도의 근간을 흔들 수 있는 조치다. 안전성과 효용성이 확립된 치료가 아닌 연구를 건강보험대상으로 하는 것은 국민건강보험의 목적에 위배될 뿐만 아니라, 환자가 시험대상이 되면서 자신의 돈까지 내도록 하는 것이다.

민간기업이 자신들의 사적 이익을 위해 수행하는 연구개발은 기업이 윤리적, 재정적 책임을 지는 것이 옳다. 이를 건강보험으로 적용시켜주는 것은 국민들이 납부한 건강보험료를 사기업의 이윤을 위해 팔아넘기는 행위다. 정부가 국민연금을 통해 삼성그룹의 합병에 개입하여 공적 자산에 피해를 입혀 분노를 사고 있는 것과 똑같은 행위를 자행하겠다는 법령개정안이다. 이 임상시험 건보적용은 국민연금 건보다 더욱 직접적인 배임행위다.

 

기업만을 위한 신의료기술 평가 및 요양급여 대상 평가 기간 단축과, 기업의 임상시험에 국민건강보험 재정 사용을 허용하는 이번 개정안은 퇴진해야 할 정부가 국민들을 배신하는 정책을 또다시 내 놓았다는 점에서 더욱 심각하다. 여기에 어떠한 부패한 커넥션이 있는지도 국민들은 주시할 것이다. 해당 개정안은 즉각 폐기되어야 한다.

 

 

 

2016.11.21

건강권실현을위한보건의료단체연합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 노동건강연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