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성명/논평언론과인의협
성명/논평

 
내용없음 제  목 | [보건의료단체연합] [성명] 서울대병원은 사망진단서를 수정해야 한다.
내용없음 작성자 | 관리자
내용없음 작성일자 | 16-10-04 15:06
내용없음 조회수 | 3,469  
   kfhr_서울대병원은_사망진단서를_수정해야_한다__20161004.hwp (32.0K) [6] DATE : 2016-10-04 15:06:23

 

<서울대병원서울의대 특별위원회 입장 발표에 대한 보건의료단체연합 성명>

 

[성명] 서울대병원은 사망진단서를 수정해야 한다.

 

- 진실은 그 어떤 말이나 책임회피로도 가릴 수 없다.

 

 

어제(103) 서울대병원서울대의대 합동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위)는 논란이 되고 있는 고() 백남기씨의 사망진단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특위는 사망의 종류를 병사라고 한 것은 사망진단서 작성지침과 다르다며 고 백남기씨 사망진단서에 대한 핵심 논란인 병사부분에 대해 의학적으로 합당한 판단을 제시했다.

 

우리는 뒤늦게나마 서울대병원과 서울의대가 고 백남기씨 사인에 대해 고인의 사망 원인 중 원사인은 급성경막하 출혈을 비롯한 머리 손상이며, 고 백남기씨 사인은 외인사라고 판단한 것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특위는 이러한 의학적 판단을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상응하는 사망진단서 수정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사망진단서는 의사 개인이 작성하는 것이 그 이유다.

 

서울대병원은 고 백남기씨의 원사인이 급성경막하 출혈이 맞고, 외인사가 분명하다면 응당 사망진단서 수정을 해야한다. 개인이 작성한 것이라는 서울대병원의 입장은 사실과 다르다. 고인의 의무기록지를 보면 사망진단서는 백선하 교수만이 아니라 신찬수 부원장과 상의하여신경외과 전공의 이름으로 발행되었다. 또한 이 진단서는 서울대학교병원의 직인이 찍힌 진단서다. 즉 서울대병원의 운영진이 관여하고 서울대병원의 이름으로 발행된 진단서다. 따라서 진단서가 사망서 지침과 다르다면 서울대병원은 병원 차원의 사과와 수정조치를 취해야 한다.

 

더욱 문제인 것은 주치의였던 백선하 교수의 발언이다. 백 교수는 자신은 서울대병원 특위와 의견과 다르다며 환자 가족분들이 적극적 치료 원하지 않아...백남기 환자 사망을 병사로 썼다는 망언을 늘어놓았다. 그러나 특별위원회는 안타깝게도 사망진단서에 대한 특위의 입장을 근본적으로 부정하고, 의학적으로나 도덕적으로 부적절한 백 교수의 행동을 제재하지 않았고 이러한 특별위원회 태도는 올바르지 못했다.

 

우리 보건의료인들은 서울대병원이 고 백남기씨의 사망진단서와 관련된 소모적인 논쟁을 종식시키고 하루빨리 고인의 넋을 온전히 기리고자 하는 유족들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기를 바란다. 지금이라도 서울대병원은 의학적 진실에 입각하여 고 백남기씨의 사망진단서를 병사가 아닌 외인사로 바로잡아야 한다. 진실은 그 어떤 말이나 책임회피로도 가릴 수 없다.

 

 

2016. 10. 4.

건강권실현을 위한 보건의료단체연합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 노동건강연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연구공동체 건강과대안


공유하기